스마트폰 태블릿 시청거리 여러분의 아이는 어떠세요? 시력보호 모바일 거치대 개발 배경

아빠라는 이름으로 2013년 겨울에 태어난 우리 딸을 무단 촬영해 보았습니다.

컴퓨터보다 공부가 우선이라고 우리 아이가 컴퓨터 사용을 못하게 할려던 시절이 불과 얼마전 세대에 있었습니다. 컴퓨터 시대에 살고 있는 현 세대의 발전과 기술개발을 도태시킨 것은 아닌지 되물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의 우리 딸과 같은 세대는 스마트폰의 시대에 이미 들어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입니다. 컴퓨터 세대에서 보아왔던 상황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스마트폰과 친해지길 바라는 마음에 어릴 때부터 사용을 허락했습니다.

대신, 물론, 스마트폰 사용 시간에 대해 스스로 자제할 수 있도록 항상 얼마나 볼 것인지 엄마 아빠와 약속하고 이를 지키도록 가르치고 있습니다. 더 보고 싶지만 스스로 자제하고 약속을 위해 스마트폰을 끄는 우리 아이를 보면서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때가 많습니다. 간혹 더 보고 싶으면 벌써 협상이라는 것을 배우더군요.

그런데 또 다른 문제를 발견하였습니다. 스마트폰을 보는 것은 좋은데…

처음에 이렇게 보다가…

이정도는 양호한데…

문제는 이제부터 발생하네요. 결국…

엄마 아빠가 참지 못하고… “리아야~”라고 크게 부르게 됩니다. 이젠 이 소리를 “떨어져”란 표현으로 알아듣는지 금새 이렇게 돌아옵니다.

이 나이대에 엄마 아빠가 자주 잔소리를 하게 되면 각인되어, 엄마 아빠의 이야기는 모두 잔소리로 먼저 생각할 수가 있기에 항상 눈이 아플 수 있다는 설명으로 다시 달래줍니다.

처음 스마트폰 거치대를 주었을 때 힘이 약한 아이이기에 들고 있는 스마트폰의 자세를 고쳐주고 싶었는데, 이는 자연스럽게 습관처럼 고쳐졌었습니다. 본인도 편한지 금세 적응하고 이제 항상 스마트폰을 볼 때는 거치대에 붙여서 사용하네요.

스마트폰을 보면서 무의식적으로 가까이가는 이 습관을 다시 자연스럽게 고쳐주고자 새로운 제품을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아빠가 고민한 결과물은 곧 소개드리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